아이디
비밀번호
010-5631-0181
amw610@naver.com
sc제일은행(스탠다 - 김점례
725-20-134615

강연균화집 - Kang,YeonGyun-
한국 수채화의 거장 국민화가 1호
판매가격 : 180,000
적립금 :0
배송비 :무료배송
원산지 :서울
제조사 :삼성출판사
브랜드 :삼성출판사 [브랜드바로가기]
출시일 :1993-09-05
구매수량 :
총 금액 :

수채화의 거장 국민화가 1호

강연균화백(Kang,YeonGyun)화집

삼성출판사 1993,9,5. 342페이지 올컬러 

크기26ⅹ30㎝ 초호화 대형판

판매가25만원(희귀본)



책 소 개


자연 그대로의 모습에 깃들인 진실

45년째 수채화만을 고집해 오고 있는 ‘광주의 화가’이자 ‘한국을 대표하는 수채화가’ 강연균(姜連均, 1941- )이 2000년대에 그린 최근 작품 70여 점으로 자신의 두번째 수채화 작품집을 펴냈다.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들은 한결같이 자연 ‘그대로’의 모습에 깃들인 진실에 주목하여 얻어진 것들로, 그는 우리 자연이 인공적인 덧칠로 본디 모습을 잃어버려, 자연의 원래 모습과 이 땅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진정성이 크게 훼손된 것을 안타까워하는 마음에서 이 작품들을 그렸다고 한다. 삶의 고달픔을 상기시켰던 ‘떡장수 할머니’ 그림들과, 우리의 역사와 전통이 잊혀져 가는 것을 안타까워 하며 그렸던 ‘고부’ 연작, 그리고 왜곡된 이 땅의 진실을 그림으로 알리고자 한 ‘하늘과 땅 사이’ 연작 등 1980-90년대에 그가 그려 온 수채화들의 면면을 돌아볼 때, 이번 작품들 역시 이전 작품들의 연장선상에서 한층 심화된 작가로서의 고민이 깃들인, 그리고 그의 그림인생 45년째인 만큼 세상을 보는 안목, 자연과 사물에 대한 깊은 통찰력, 작가적 연륜 등에 의해 달성된 대가(大家)다운 미의식을 보여주고 있다.

“대상이 내게 감동으로 다가와야 그린다”

1993년 대성황을 이루었던 광주와 서울에서의 개인전 이후, 강연균은 근 십오 년 동안 한번도 전시를 갖지 않았다. 민예총 공동의장, 광주시립미술관장, 광주문화중심도시 조성위원 등 중책을 맡아 민중미술운동과 사회문화운동에 헌신해 왔던 터라 그림은 잠시 접어 두고 있지 않았나 하는 오해를 살 수도 있지만, 강연균은 단 한번도 그림을 중단한 적이 없었다. 그 동안 그는 이 책에 실린 ‘정물’ ‘풍경’ ‘누드’ 등 화가라면 누구라도 한번쯤은 그렸을, 그래서 어쩌면 시시하기 짝이없는 소재들일지도 모르는 것들에 집착해 왔다. 하지만 그는 “대상이 내게 감동으로 다가와야 그린다”고 단언한다. 그 동안 그의 소재들이었던 기층민들의 삶, 역사와 정서, 고향 광주 등 비교적 한정된 범주의 것들이 자연이라는 더 넓은 세계로 옮아간 것뿐이다. 그 자연이 그에게 감동으로 다가왔기에 그의 수채화들은 한결같이 생명력 넘치는 색으로 보편적인 아름다움을 발하고 있다.

‘감각적 충일감’ 그리고 ‘리얼리즘의 내면화 작업’

강연균의 이전 작품들과 더불어 최근작들에 대해 심미적 관점으로 접근한 문학평론가 김우창은 이 책의 서두에 실린 「사물과 서사 사이」에서, 강연균의 수채화를 통해 ‘사물과 서사’ ‘감각과 지각’ ‘색채와 형상’ 등 미의 본질적 영역을 깊은 통찰과 사유로서 파헤치고 있다. 그는 “강연균 화백은 사물의 세계에 충실하다. 그리고 그것을 기린다. 우리는 그를 통해 다시 한번, 먼지와 죽음과 비탄의 그림자에도 불구하고, 그 아름다움을 확인하게 된다”라는 말로 끝맺고 있는데, 그가 강연균 화백으로부터 그림에 대한 어떠한 설명도 듣지 않고 쓴 글임을 감안하고 읽어 내려가다 보면, “대상이 내게 감동으로 다가와야 그린다”라는 화가의 말이 그의 문장과 자연스럽게 교차된다.

한편 책 말미에는 강연균의 최근작을 중심으로 그의 삶과 작품세계에 대해 쓴 소설가 문순태의 「끊임없는 리얼리즘의 내면화 작업」이라는 작가론이 실려 있다. 그는 강연균이 오래 전부터 색채를 통해 형태를 파악하여 생명력이 넘치는 투명함과 리듬감과 속도감을 구현했음을 강조하면서, 나아가 “점액질 한의 빛깔, 상처 깊은 역사, 어둡고 고통스러운 삶까지도 색깔로 표현”해냈으며, “이미 색채가 갖고 있는 모든 감각적 아름다움을 완전히 체득하고 그것을 가장 자연스럽고 조화롭게 표현해내고 있다”고 쓰고 있다. 그리하여 강연균의 작품들은 “본질적으로 일관되게 회화적 골격을 관통하고 투명수채를 견지하면서도 투명수채화가 주는 회화성, 즉 회화의 새로운 미의식을 한껏 발휘”하고 있다.

끝으로, 강연균이 “바람이 불든 눈이 내리든 자연의 현장 속에서 풀내음과 새소리를 들으며 몇날 며칠 그곳 현장에서 그림을 완성해내는 철저한 리얼리스트로서 이 시대의 마지막 남은 사생작가인지도 모른다”라고 표현한 문순태의 글은, 45년간을 수채화가로서 걸어온 그의 그림인생을 잘 대변 주고 있다.

이 책에는 1999년부터 2007년까지 그린 수채화 작품 73점과, 이전의 작품 및 스케치 35점이 참고도판으로 실려 있으며, 사진과 함께 보는 강연균의 연보가 덧붙여져 있다. ...

저자 소개


강연균 [저] 


1941년 전남 광산군 서방면 용봉리 용주마을에서 태어나, 1959년 조대부고 미술부에서 그림을 시작했다. 1960년 광주시내 고등학생들의 미술모임인 ‘청자학생미술회’를 창립, 이후 일곱 차례의 전시회를 가졌으며, 홍익대 주최 전국학생미술실기대회에서 수채화 부문 최고상, 전남대 농대에서 열린 호남예술제 미술부문에서 고등부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1962년 조선대 문리과대학 미술학과에 특기장학생으로 입학했으며, 1969년 전남일보사 편집국 문화부 기자로 입사하여 1975년까지 주로 삽화와 미술기사를 담당했다. 1978년 남도화단에 구상미술단체가 필요함을 절감하여 김종수 황영성 홍진삼 등과 ‘무등회’를 창립했다. 1988년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민예총)의 지도위원으로 선임되었으며, 1992년에는 민예총 공동의장으로 선임되고, 광주시립미술관 운영위
원으로 위촉되었으며 제9회 금호예술상 수상했다. 1993년 「중앙미술대전」의 심사위원 역임했으며, 1996년부터 1998년까지 광주시립미술관 관장 역임했다. 1998년 보관문화훈장, 광주시민예술대상 수상했으며, 광주미술상 운영위원회 운영위원장으로 선임되었다. 지금까지 일곱 차례의 개인전을 가진 바 있는 그는, 현재 광주미술상 운영위원회 운영위원장, 광주 비엔날레 이사, 중국 노신미술대학 명예교수로 있다.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5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본 상품의 평균 배송일은 일입니다.(입금 확인 후) 설치 상품의 경우 다소 늦어질수 있습니다.[배송예정일은 주문시점(주문순서)에 따른 유동성이 발생하므로 평균 배송일과는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본 상품의 배송 가능일은 일 입니다.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일 이내 입니다.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저단가 상품, 일부 특가 상품은 고객 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은 고객께서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제품의 하자,배송오류는 제외)
일부 상품은 신모델 출시, 부품가격 변동 등 제조사 사정으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신발의 경우, 실외에서 착화하였거나 사용흔적이 있는 경우에는 교환/반품 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제화 중 개별 주문제작상품(굽높이,발볼,사이즈 변경)의 경우에는 제작완료, 인수 후에는 교환/반품기간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합니다.
수입,명품 제품의 경우, 제품 및 본 상품의 박스 훼손, 분실 등으로 인한 상품 가치 훼손 시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 하오니, 양해 바랍니다.
일부 특가 상품의 경우, 인수 후에는 제품 하자나 오배송의 경우를 제외한 고객님의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 반품이 불가능할 수 있사오니, 각 상품의 상품상세정보를 꼭 참조하십시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자주하는질문 제휴문의 이용안내 이용약관 고객센터 사이트맵
주소 : 광주광역시 동구 중앙로 282 (계림동 250-91) 광주가정교회 1층 | 사업자등록번호 : 408-90-2514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동구 제176호 | 개인정보관리자 : 안명원 | 대표 : 김점례 | 상호명 : 미술도서 갤러리 학문당
전화번호 : 010-5631-0181 | 팩스번호 : 062-222-0181(겸용) | 메일 : amw610@naver.com
Copyright ⓒ amw610.godo.co.kr All right reserved